새아빠 'X침·과격 포옹'이 애정?… 오은영 "아동학대 맞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편과 사이에서 낳은 딸에게 짓궂게 장난을 치다 아동학대로 신고당한 남편이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 출연한다. /사진=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 제공
7살 딸에게 짓궂은 장난을 치다 아내한테 아동학대로 신고당한 남편의 사연이 공개됐다.

19일 밤 10시30분에 방송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는 양육관의 차이로 갈등을 빚고 있는 부부가 출연해 이야기를 전한다.

방송에 출연한 이들은 재혼 부부로 아내가 한 차례 이혼을 겪고 지금 남편과 재혼했다. 아내가 전남편과 사이에서 낳은 딸을 두고 양육관 차이로 갈등을 빚으면서 "숨을 못 쉴 정도"라고 한탄했다.

남편은 다소 과격한 애정표현 방식도 문제가 됐다. 'X침'을 찌르거나 과격하게 끌어안는 것에 대해 아이가 분명하게 싫다고 의사표현을 했지만 남편은 번번이 무시했다. 그러면서 "아이를 사랑해서 하는 애정표현"이라며 누구의 조언도 들으려 하지 않았다.

또 아이가 새아빠를 온전히 받아들이지 않는 것도 새로운 갈등을 불러 일으켰다. 과격한 장난 때문인지 아이는 새아빠를 가족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아이는 가족 그림을 그릴 때도 새아빠만 쏙 빼놓고 그리면서 "새아빠가 나를 괴롭혀서 그리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아이는 옷 가게에서 직원이 새아빠를 '아빠'로 지칭하자 "아빠 아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이에 아빠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남편이 아동학대로 신고당해 경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출연진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남편은 "아이가 놀다가 자신의 안경을 밟자 욕을 하며 안경을 던졌는데 이를 아내가 보고 아동학대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아내는 "남편의 폭력적인 행동을 확실히 예방하기 위해 처벌보다 아동학대 교육을 의무적으로 받게 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남편의 행동을 놓고 "아동 학대 맞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부 사이에 대화로 풀리지 않는 아이 문제를 공권력의 힘을 빌려서라도 해결하고 싶었던 아내의 절실함을 이해한다"며 아내를 위로했다.
 

  • 64%
  • 36%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