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로드] 지글지글 맛있게 부친 정성, 넉넉한 명절 만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글지글' 빗소리와 닮은 전 부치는 소리와 고소하게 익어가는 향기는 우리에게 자연스레 명절날의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명절이 가까워진 시장에 들어서면 전 부치는 냄새가 사방을 가득 메워 입맛을 돋운다. 집안에서 삼삼오오 둘러앉아 금방 부친 전을 하나둘 집어먹는 맛은 명절 당일 제대로 차려놓고 먹는 그것과는 비교 불가인, 사실상 명절 미식의 메인 이벤트다.

가지각색 재료들로 고소하게 부쳐내는 전은 잔칫집이나 명절의 넉넉함과 즐거움의 정서 덕분인지 바쁜 일상에서도 하루의 고단함을 씻는 힐링 메뉴로 통한다. 사시사철 노릇노릇 맛깔나는 전에 막걸리 한 잔의 풍류를 즐길 수 있는 전 맛집을 소개한다.

◆미선이네

미선이네에서 맛볼 수 있는 전. /사진=장동규 기자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전 오마카세'를 선보이는 '미선이네'는 다양한 전과 해산물 요리가 있는 곳이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고소한 전 부치는 냄새와 유혹적인 비주얼이 오감을 자극한다. 테이블은 4~5개 남짓한 아담한 공간이지만 눈앞의 널찍한 철판에서 주인장이 전 부치는 모습을 감상하고 서로 소통할 수 있어 단골집을 삼기에도 마침맞은 공간이라 하겠다.

전 오마카세라는 콘셉트를 내건 이곳은 사실 삼각지에서 내공 깊은 미식가들의 단골집으로 알려진 해산물 전문점 '작은 수산시장'의 자매점이다. 삼각지 작은 수산시장은 과거 전복 전문점이자 해천탕으로 유명한 이태원 '해천'의 채성태 대표가 운영하는 공간이다. 해산물을 활용해 다양한 조리법으로 코스 요리를 내면서 그동안 선보여온 전의 종류는 식탁 위를 수놓은 식재료 수와 비례한다고 할 만큼 무궁무진하다. 게다가 탁주, 청주 등 어떤 술과도 잘 어울리는 매력적인 장르의 요리라는 것이 주인장의 설명이다.

미선이네는 갓 부쳐낸 전을 물릴 틈 없이 다양하게 코스요리로 즐길 수 있다. 주방을 책임지는 김미선씨는 삼각지 작은 수산시장과 연계돼 있는 만큼 최고급 바다 식재료를 공수해 제철 회를 먹듯 어디에서도 맛보지 못한 '제철 전'을 선보이는 것이 가장 큰 차별점임을 강조한다. 민어가 맛있는 철에는 민어전을, 오징어가 좋을 때는 통오징어전을 내놓는다. 전을 먹는 중간중간 물리지 않도록 닭볶음탕, 코다리조림을 선보이고 겨울철에는 방어회, 초무침, 과메기 등 다양한 요리들로 쉼표를 찍어 코스를 조화롭게 완성한다.

이곳의 시그니처인 전복전은 변동 없이 오마카세 코스에 포함되는 메뉴로 성인 남성 손바닥 만한 크기의 전 한 장에 무려 전복 2마리 분량을 아낌없이 넣는단다. 끈기를 위해 소량의 전분만 넣어 부쳐낸다. 진한 전복 내장의 풍미와 톡톡 씹히는 전복 살의 탱글한 식감이 압권. 오마카세로 즐기면 애호박에 새우와 달걀을 넣어 부쳐낸 호박새우전과 부드럽게 숙성한 홍두깨살로 부쳐내는 육전 등 인기 메뉴들을 포함해 무려 10종류의 전을 맛볼 수 있다. 이 중 고정 메뉴들은 단품으로도 맛볼 수 있다.

코스의 재미를 위해 즉석에서 다져 만든 새우 패티로 버거를 만들다 개발했다는 새우바삭전은 싱싱한 새우를 다져 전을 부친 다음 빵가루를 입혀 2차로 튀겨내 마치 '빵 없는 멘보샤'를 먹는 느낌을 낸다. 겉은 바삭하면서도 새우의 향과 식감을 온전히 느낄 수 있으며 함께 제공되는 양배추와 타르타르 소스를 곁들이면 찰떡궁합을 이룬다.

점심의 식사 메뉴도 알차게 구성돼 있다. 다양한 제철 해산물을 한 그릇 요리로 내어주는 카이센동 스타일의 모둠회 초덮밥과 육전 덮밥, 그리고 사골과 잡뼈, 스지 등을 일주일간 푹 곤 육수에 시래기 등을 넣고 진하게 끓인 다음 육전을 올려 방점을 찍는 육전 국밥은 겨울철 언 몸을 뜨끈하고 든든하게 채워주며 인근 직장인들 사이의 명물로 자리 잡았다.

◆박가네빈대떡

박가네빈대떡 메인 메뉴. /사진=다이어리알
종로 광장시장을 대표하는 빈대떡 전문점. 불린 녹두를 맷돌에 직접 갈아 사용해 더욱 고소한 맛을 내며 주문 즉시 부쳐내는 녹두빈대떡은 기름을 넉넉하게 둘러 부쳐내 바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녹두빈대떡 외에 고기 완자, 해물 빈대떡, 육전 등 다양한 전에 밥알 동동 뜨는 옛날식 동동주와 막걸리를 곁들일 수 있으며 명절에는 모둠전 세트를 구성해 판매한다.

◆뱅뱅막국수

뱅뱅막국수의 뱅뱅메밀육전. /사진=다이어리알
도곡동에 자리한 막국수 전문점으로 국내산 봉평 메밀을 사용해 매일 아침 매장에서 직접 뽑은 면으로 선보이는 들기름 막국수, 참기름 막국수가 유명하다. 특히 소고기에 향긋함이 솔솔 나는 메밀과 고소한 달걀 옷을 입혀 정성으로 한 장 한 장 구워내 그 고소하고 깊은 풍미가 매력적인 메밀 육전은 막국수와 곁들여도 좋고 안주 메뉴로도 인기다. 식사를 즐기는 손님들의 아쉬움을 덜어주기 위해 서비스 차원으로 선보이는 곁들임 미니 육전은 단돈 1000원이다.

◆옥천냉면 황해식당

옥천냉면 황해식당의 완자. /사진=다이어리알
1952년 황해식당이라는 이름으로 개업한 곳으로 냉면과 고기 완자가 유명하다. 메밀을 직접 제분해 면을 뽑고 가을에 수매한 콩으로 메주를 쑤어 담근 조선간장으로만 간을 한 냉면이 주메뉴다. 돼지고기, 채소, 달걀 등을 버무려 큼직하게 부쳐낸 고기 완자는 일반 동그랑땡에 비해 고기 함량이 월등해 볼륨감 있게 씹히는 고기의 식감과 육즙이 압권이다. 일부러 포장해 가는 손님들도 많다.


 

  • 0%
  • 0%
  • 코스피 : 2641.16상승 30.3118:05 06/09
  • 코스닥 : 883.71상승 7.5818:05 06/09
  • 원달러 : 1291.50하락 12.218:05 06/09
  • 두바이유 : 75.22하락 0.9418:05 06/09
  • 금 : 1977.20하락 1.418:05 06/09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 [머니S포토] 최정우 "철강업, 정부·학계 힘합쳐 수소기반 철강 생산체계로 전환해야"
  • [머니S포토] 들썩이는 '소금값'
  • [머니S포토] '챗GPT 아버지' 샘 알트만, 중기부 이영·스타트업 만나…
  • [머니S포토] 오유경 식약처장 '식·의약 온라인 자율 관리 시범사업단' 출범식, 참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