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기준 없애고 3%대 금리에… 특례보금자리론 10.5조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중구 한국주택금융공사 서울중부지사에서 한 시민이 특례보금자리론 상담을 받고 있다./사진=뉴스1
최저 연 3.25%의 고정금리로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이용할 수 있는 특례보금자리론 접수에 10조원 이상의 신청액이 몰렸다.

집값 기준이 안심전환대출보다 3억원 높은 9억원으로 높인 데다 소득 기준과 중도상환수수료를 없앤 점이 초반 흥행요인으로 지목된다.

최근 은행권 주담대 최저금리가 3%대로 떨어지면서 특례보금자리론 금리가 더 낮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9일 한국주택금융공사(HF)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출시한 특례보금자리론은 지난 7일까지 총 10조5008억원의 신청을 받았다.

1년간 한시적으로 공급되는 39조6000억원의 26.5%가 일주일만에 소진된 셈이다.

특례보금자리론은 '안심전환대출'과 '적격대출'을 보금자리론에 통합한 상품이다.

주택가격 9억원 이하인 경우 소득 제한 없이 최대 5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한도 안에서 대출이 가능하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은 적용되지 않는다.

LTV는 최대 70%(생애 최초 주택구입자 80%)가 적용되는데 규제지역에선 10%포인트, 연립·다세대·단독주택 등 아파트가 아닌 주택은 5%포인트 차감된다.

상품은 우대형과 일반형 두가지로 나뉜다. 우대형은 주택가격 6억원 이하·부부합산소득 1억원 이하인 대출자를 대상으로, 일반형은 주택가격 6억원 초과 9억원 이하, 부부합산소득 1억원 초과 대출자들이 받는 상품이다.

일반형 금리는 4.25~4.55%, 우대형 금리는 4.15~4.45%다. 만기(10·15·20·30·40·50년)가 길수록 금리가 높아지는 구조다.

우대형 상품의 경우 저소득청년(0.1%포인트), 신혼가구(0.2%포인트), 사회적배려층(0.4%포인트) 등에 대한 우대금리까지 감안하면 더 낮은 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우대금리 중복 적용 시 최저금리가 연 3.25~3.55%로 낮아진다.

앞서 최승재 국민의힘 의원이 주금공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특례보금자리론 출시 첫 주(1월 30일~2월 3일) 접수된 3만9919건의 신청을 용도별로 보면 기존 대출을 상환하기 위한 대출이 61.7%로 가장 많았다.

특례보금자리론 신청자가 몰린 것은 은행보다 대출 금리가 낮기 때문이다. 우대금리를 받으면 최저 연 3.25%부터 4.55% 금리로 주담대를 받을 수 있어서다.

하지만 최근 은행 대출 최저금리가 연 3%대로 떨어지면서 특례보금자리론의 금리도 더 낮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