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먹방 후유증' 토로… "피 안 통해 ○○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미디언 박나래가 먹방을 찍은 뒤 팬티로 인해 멍이 들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흥마늘 스튜디오 유튜브 캡처
코미디언 박나래가 먹방 후유증을 토로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에는 '팜유 먹교수 박나래와 레전드 먹방 (feat. 김두영) | 제주 흑돼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나래는 박소현, 산다라박, 김두영과 돼지고기 먹방 콘텐츠에 참여했다. 박나래를 제외한 나머지 인물들은 '소식좌'라 불리고 있다.

박나래는 소식좌들의 음식 스킬을 듣던 중 박소현의 의상을 보며 "벨트를 한 것부터 자세가 안 되어있다. 먹다가 얇은 벨트가 뱃살에 끼인다고 생각해봐라"며 먹방에 적합하지 않은 패션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나래는 "알죠? 나 옛날에 피 안 통해가지고"라며 "팬티를 잘못 입어서 팬티가 칼날처럼 변해 멍이 들었더라"는 경험을 언급했다.

이 박소현은 "아 피 안통해가지고"라고 맞장구 치면서"(박나래 몸에) 줄이 생겼더라"고 깜짝 놀랐던 일을 떠올렸다.

박나래는 "기본적으로 이런 프로그램을 하러 오면 우린 고무줄 바지를 입고 온다. (벨트가) 살을 밀어가지고 인두로 지진 것처럼 아프다"라며 실제로 고무줄 바지를 입고 온 자신의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일 끝나고 바지를 벗으면 자국이 남아서 간지럽다"라며 "솔직히 속으로 기분이 좀 안 좋았는데 내가 발찌를 하나 샀다. 내가 원래 잘 안 한다. 발찌는 원래 작은 거에 악세사리 딱 하나 붙어있다. 나뭇잎으로 된 액세서리였는데 녹화하다가 보니까 나뭇잎이 서 있더라"라며 부기 때문에 벌어진 상황을 언급했다.


이에 박소현은 "나뭇잎이 이렇게 처져 있어야 하는데 왜 저렇게 섰어?"라며 당시를 언급해 모두를 웃겼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