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봉화서 무궁화호 탈선, 6시간만에 복구완료… 현재 운행 '정상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열차탈선. 오늘(4일) 오전 8시21분쯤 경북 봉화군 석포면 석포역에서 무궁화 1671호 열차가 낙석으로 탈선했다. /사진=뉴시스(봉화군 제공)
열차탈선. 오늘(4일) 오전 8시21분쯤 경북 봉화군 석포면 석포역에서 무궁화 1671호 열차가 낙석으로 탈선했다. /사진=뉴시스(봉화군 제공)

경북 봉화 무궁화호 탈선 사고가 6시간만에 복구됐다. 오늘(4일)오전 8시 21분쯤 경북 봉화군 석포면 석포역에서 발생한 무궁화호 탈선 사고는 오후 2시15분쯤 복구돼 운행이 정상화됐다.

이번 사고는 정동진역을 출발해 동대구역으로 향하던 무궁화 1671호 열차가 석포역 인근에서 집중호우로 인해 발생한 낙석과 부딪혀 궤도를 벗어나면서 발생했다.

코레일은 사고 열차의 기관사가 낙석을 보고 급제동했지만, 기관차 앞부분이 낙석과 부딪히면서 기관차 바퀴 2개가 궤도를 이탈했다고 밝혔다.

무궁화호에는 모두 42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