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는 이제 찾지 마세요… 흥국생명, 계약·입출금 모두 모바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흥국생명이 페이퍼리스 등 디지털화에 본격 나섰다. 디지털화는 박춘원 흥국생명 사장이 취임 일성으로 내세운 것 중 하나다. 사진은 박춘원 사장./사진=흥국생명
흥국생명이 페이퍼리스 등 디지털화에 본격 나섰다. 디지털화는 박춘원 흥국생명 사장이 취임 일성으로 내세운 것 중 하나다. 사진은 박춘원 사장./사진=흥국생명
흥국생명이 종이 문서 대신 디지털 전자매체를 통해 각종 업무를 처리하는 페이퍼리스 시대로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흥국생명은 보험·금융 환경의 디지털 전환과 다양한 고객 요구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존 보험 업무 시스템을 전면 개편 및 고도화에 나섰다. 

앞서 흥국생명은 IT 통합 관리체계인 ‘흥잇슴(흥IT:SM)’을 개발해 전자문서화를 도입해 디지털화를 위한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이 테스트를 통해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보험코어(상품개발·보험계약·입출금 등 보험 주요업무), 재무회계, 영업채널, 경영관리 업무 전반의 IT 시스템 구축사업에 나선 것이다.  

페이퍼리스 시스템 구축으로 얻는 장점은 표면에 드러나는 친환경, 업무효율성 뿐이 아니다. 산업 전반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로 자리잡은 고객 정보 데이터화가 사실상 페이퍼리스의 가장 큰 이점이다. 

현재 금융업계는 마이데이터, 그중 보험사들은 의료데이터 확보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객 소비 흐름을 파악해 상품을 만들거나 미래 고객 공략을 위한 대비가 가능해서다. 

최근 금융위는 일부 보험사들의 공공의료데이터를 활용을 허가했지만 이는 한계가 있다. 받을 수 있는 정보에 제약이 있기 때문이다. 보험사들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데이터 분석 결과 값만을 통계 형식으로 받아볼 수 있다. 


결국 로우데이터(raw-data)를 활용하기 위해선 자체적인 고객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방법밖에 없는데 페이퍼리스는 이를 구축하는 가장 손쉬운 첫 번째 방법이다. 

보험사들은 페이퍼리스를 통해 고객 데이터를 전자화하고 고객 정보에서 의미 있는 동향을 직접 파악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 것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상품 개발·운영의 효율 극대화와 판매채널 다양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