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아닌 한국에 세금 낸다"… 유튜버 '소련여자' 근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러시아 출신 유튜버 '소련여자' 안드레예브나 옵친니코바가 8개월만에 근황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소련여자 캡처
러시아 출신 유튜버 '소련여자'가 8개월만에 근황을 전했다. 그는 한국에서 구독자 115만명을 보유한 대형 유튜버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자취를 감췄었다.

유튜버 '소련여자' 크리스티나 안드레예브나 옵친니코바(크리스)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근황을 밝혔다.

앞서 크리스는 러시아 체재를 옹호하거나 선전하기보다 풍자하는 발언으로 국내에서 인기를 끌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벌어진 러시아 선수 도핑 논란과 우크라이나 침공 관련에도 소신을 밝혔다.

하지만 그는 "어떤 이유로든 전쟁은 절대 안 된다"며 "러시아를 옹호하지 않는다. 러시아 불매운동 선언하겠다"고 자숙에 들어갔다.

크리스는 "제가 아마 고통받고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만큼 평화를 바라진 않을 거다"면서도 "하지만 평화를 원한답시고 저를 키보드로 공격하는 사람들보다는 제가 더 평화를 간절히 바라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에 대해 전 세계에서 가장 꾸준히, 많이 풍자한 사람이 저라고 생각한다"며 "적어도 유튜브 중에서는 내가 1등"이라고 피력했다.


특히 크리스는 '러시아에 세금을 냄으로써 군비 증강에 이바지하는 것이 아니냐'는 일각의 주장에 해명했다. 그는 "유튜브 수익 전부 한국에서 벌었고 한국에 세금을 내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한국 무기 사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한국이) 무기 상점에서 좋은 것 많이 샀으면 좋겠다"면서도 "하지만 부디 무기는 지키는 데만 사용했으면 좋겠다"고 재차 러시아의 전쟁 행태를 꼬집었다.

끝으로 크리스는 "기다려 주셔서 감사하다. 오랜 부재의 책임감과 죄송함을 느낀다. 다신 구독자분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전했다. 크리스는 유튜브 채널명도 바꿀 방침이다.
 

지용준
지용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2부 제약바이오팀 지용준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