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일반 고객은 봉? 부자 마케팅에 지난해 152억원 지출

 
  • 머니S 박효주|조회수 : 3,391|입력 : 2013.09.30 14:2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카드사들이 VVIP카드를 운영하면서 약 23억원의 적자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금융감독원이 박대동(새누리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신한카드 등 전업카드사 6곳은 지난해 VVIP 카드 운영으로 23억2천200만원의 손실을 봤다.

신한카드는 전업 카드사 중 가장 많은 적자(17억5900만원)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삼성카드(3억5600만원), KB국민카드(2억100만원), 하나SK카드(1억1300만원)도 적자를 면치 못했다.

이들 카드사가 VVIP 카드로 벌어들인 돈은 128억3800만원이었지만 이 중 마케팅과 부가서비스 제공 등에 들어간 비용은 151억6000만원에 달했다.

이에 금융당국은 과도한 VVIP 영업을 제동하겠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올해 VVIP 카드에 대한 집중 점검를 했고 최근 VVIP 카드 운영에 따른 손익을 점검할 것을 카드사에 강력히 요청했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