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국정화, '진보-보수 갈등' 확산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역사교과서 국정화'

교육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결정과 관련해 강원도 내 단체들이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보수 성향의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강원도지부는 16일 강원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대한민국의 역사가 부정됨에 따라 올 수 있는 국가의 존립 위험성을 깨닫고 교육현장에서 역사를 일깨우고 가르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것이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라고 단언했다.

그러나 진보 성향의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강원지부는 최근 성명을 내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은 한 과목 교과서의 문제가 아니라 민주주의를 역주행하는 정권의 오만함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반대 입장을 보였다.

이 단체는 "학문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현대 민주국가에서 단 하나의 교과서만 인정하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며 "교육부가 발표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반역사적 폭거이자 제2의 유신선언으로 규정하겠다"고 주장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16일 강원 춘천시 강원도교육청 앞에서 보수 성향의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강원도지부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국사교과서 국정화 결정을 지지한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예지 기자
'역사교과서 국정화' 16일 강원 춘천시 강원도교육청 앞에서 보수 성향의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강원도지부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의 국사교과서 국정화 결정을 지지한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예지 기자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