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 52% 주장… 국토부 '과잉해석 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이 52%나 뛰었다는 경실련의 분석에 대해 ‘과잉해석’의 소지가 있다며 발끈했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국토부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이 52%나 뛰었다는 경실련의 분석에 대해 ‘과잉해석’의 소지가 있다며 발끈했다. 사진은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 아파트값이 52%나 뛰었다는 시민단체의 분석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과잉해석’ 이라며 발끈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KB국민은행의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을 기준으로 서울 아파트값이 52% 상승했다는 통계는 시장 상황을 과잉 해석할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전날 KB주택가격동향과 한국은행, 통계청 자료를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 3년(2017년 5월~2020년 5월)동안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한 채당 3억1400만원(52%) 올랐다는 내용의 내료를 냈다.

경실련은 이명박 정부(2008년 12월~2013년 2월)에서는 1500만원(-3%) 떨어졌고 박근혜 정부(2013년 2월~2017년 3월)에서는 1억3400만원(29%) 오르는 등 두 정권에 걸쳐 26%의 상승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 같은 경실련 주장에 대해 “아파트 중위 매매가격은 저가 노후 아파트 멸실과 신축 고가 아파트 신규 공급에 따라 상승하는 측면이 있어 시계열로 단순 비교 시 실제 상황에 비해 과도한 집값 상승을 나타낼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현 정부에서는 재건축 등에 따른 노후주택 멸실이 많았던 반면 신축 아파트 입주 물량은 예년 대비 크게 증가하면서 시계열 비교는 더욱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최근 고가 아파트의 거래 비중이 늘면서 거래된 아파트의 가격을 활용해 통계를 산출하는 중위 매매가격이 시장 상황을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할 수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지역별 시장 상황을 면밀하게 살피고 과열 지역에 대해서는 시장 안정대책을 일관되게 추진해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시장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