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검찰개혁 이제 시작… 추미애 장관이 초석세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사의를 표명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사진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이 대표.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사의를 표명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높게 평가했다. 사진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이 대표.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사의를 표명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해 "추 장관은 우리 사회의 오랜 숙원이었던 검찰개혁을 이루려 노력했고 초석을 놓았다"고 치켜세웠다.

이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권력기관들이 국민 품으로 속속 돌아오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16일 권력기관 개혁 합동브리핑에서 박지원 국정원장은 정치 개입 없는 국정원을 약속했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정보경찰 개혁과 국수본, 자치경찰의 차질 없는 출범을 약속했다"며 "검착개혁은 이제 시작"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검찰이 국민의 우려를 받는 잘못된 의식과 문화를 시정하고 국민의 검찰로 발전하도록 개혁을 지속해야 한다"며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지금의 진통을 극복하고 더 공고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백신과 재난지원금 스케줄을 내년 재보선에 맞췄다는 소문이 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코로나19 방역을 놓고 야당의 정부 흔들기가 도를 넘었다. 심지어 거짓으로 정부를 공격하며 국민 불안을 증폭시키기도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방역의 정책 결정은 중앙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실행은 일사분란해야 한다"며 "방역정책의 방향에 힘을 모아주고 세부적으로 미흡했다면 건설적 제안을 해야 한다. 그래야 방역이 성공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과도한 정부 흔들기는 국민 불안을 키우고 국민과 정부의 틈을 벌려 방역 성공을 방해한다"며 "지금은 여야를 떠나 국가의 모든 역량을 모아 국난을 극복할 때다. 혼란 없이 위기를 극복하고 국민의 고통을 덜어드리는 일에 야당이 함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책과 관련해 "당정은 비상한 각오로 지원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3조원+α 규모의 맞춤형 지원, 임차료 등 고정비용을 덜어주는 방안, 신용카드 수수료 부담 경감, 공과료 납부기간 연장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놓고 정부와 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공정 임대료를 구체화하는 방안, 재해재난시 임대료 부담을 제도적으로 완화하는 방안 등을 마련해야 한다"며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4대보험료 및 세금부담 경감, 금융지원 확대 등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은수
나은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4.11하락 4.0209:04 09/25
  • 코스닥 : 856.37하락 0.9809:04 09/25
  • 원달러 : 1335.80하락 109:04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09:04 09/25
  • 금 : 1945.60상승 609:04 09/25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