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부실관리' 노정희 선관위원장… 서울경찰청 수사 맡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코로나19 확진·격리자 사전투표 관리 부실 논란과 관련해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고발된 사건을 경찰로 이송했다. 사진은 전날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관위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운영회의'에 참석하는 노 위원장의 모습. /사진=뉴스1
검찰이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코로나19 확진·격리자 사전투표 관리 부실 논란과 관련해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고발된 사건을 경찰로 이송했다. 사진은 전날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관위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운영회의'에 참석하는 노 위원장의 모습. /사진=뉴스1
검찰이 제20대 대통령 선거에서 코로나19 확진·격리자 사전투표 관리 부실 논란과 관련해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고발된 사건을 경찰로 이송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는 여러 시민단체 등이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노 위원장을 고발한 사건을 지난 16일 서울경찰청으로 이송했다. 

지난 5일 실시된 제20대 대선 확진·격리자의 사전투표 과정에서 투표 관리 부실 문제가 제기됐다. 봉인되지 않은 종이박스, 쇼핑백 등에 투표용지를 보관하고 투표용지를 유권자가 직접 투표함에 넣지 못하는 등의 사례가 확인된 것. 

시민단체들은 "중앙선관위가 확진·격리자의 사전투표 때 선거의 근본 원칙을 무시해 불신을 일으켰다"며 "경악스러운 선거부실"이라고 주장했다.

사전투표 부실 관리 논란과 관련해 노 위원장은 전날 오후 직원들에게 내부망 이메일을 통해 "국민께 불편과 실망을 드려 송구하다"며 "저는 어느 때든지 제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정치권 안팎에서 제기되는 자진사퇴 압박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혜남
송혜남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