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러 스위프트, 시간당 4600만원? 세계에서 돈 가장 많이 버는 뮤지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테일러 스위프트'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가 세계에서 돈을 가장 많이 버는 음악인으로 꼽혔다.

영국 선데이익스프레스 등 해외매체는 19일(현지시각) "테일러 스위프트가 올해에만 3억 1,780만 달러(한화 약 3,570억 원)를 벌어들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테일러 스위프트는 지난해 내놓은 히트 앨범 '1989'로 진행 중인 월드 투어 콘서트, 광고 수입 등으로 어마어마한 수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365일로 계산하면 하루에 약 100만 달러, 한화로 11억 2,000여만 원을 버는 셈이다.

해당 매체는 미디어 전문가 마이크 라이아의 말을 인용해 "현재 스위프트는 누구도 필적하지 못하는 위치에 있다. 가장 강력한 엔터테이너일 뿐만 아니라 음악 산업을 이끄는 중요한 존재"라고 평가했다.

한편 스위프트는 지난 5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최우수 아티스트'와 '최우수 여성 아티스트' 등으로 8관왕을 차지했으며 같은 달 포브스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명의 여성'에 최연소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테일러 스위프트 인스타그램>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