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훈 감독 별세, '향년 49세'… 대표작 '위대한 유산'·'파송송 계란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상훈 감독. '위대한 유산', '파송송 계란탁' 포스터 /자료=영화 포스터
오상훈 감독. '위대한 유산', '파송송 계란탁' 포스터 /자료=영화 포스터

영화 '위대한 유산', '파송송 계란탁'의 메가폰을 잡은 오상훈 감독이 어제(11일) 향년 49세로 생을 마감했다. 오늘(12일) 관계자에 따르면 오상훈 감독은 지난 11일 심장마비로 갑작스럽게 숨을 거뒀다. 

오상훈 감독은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한 뒤 단편영화 '뒤로 가는 시계'로 영화계에 입문했다. 이후 '본 투 킬', '총잡이' 등을 연출하며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어 조감독을 거친 뒤 2003년 영화 '위대한 유산'을 통해 장편영화 감독으로 데뷔했다.


당시 '위대한 유산'은 전국 230만 관객을 동원해 크게 흥행했다. 2005년에는 또 다른 코미디 영화 '파송송 계란탁'을 선보여 2004년 황금촬영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고인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3일 오전 11시, 장지는 서울 원지동 추모공원이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