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경북 3곳뿐… 이인제 "실패, 참담, 물거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사진은 국정교과서. /사진=임한별 기자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사진은 국정교과서. /사진=임한별 기자

이인제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오늘(15일)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이 미미한 데 대해 "참담하다"고 말했다.

전국 시도 교육청 등에 따르면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 마감일인 이날까지 오상고등학교, 경북항공고등학교, 문명고등학교 3곳만 연구학교 지정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위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국정교과서 채택이 실패한 모양이다. 참담하다.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깎아내리고 북한을 미화하는 잘못을 시정하려는 노력이 물거품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핵 도발을 계속하며 인권을 참혹하게 짓밟고 엊그제는 자기 친형까지 암살하는 북한이다. 역사를 위한 투쟁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5%
  • 35%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40.00상승 27.6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