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6년 만에 2200선 안착… 외인·기관 '쌍끌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스피지수가 6년 만에 2200선을 돌파한 26일 오후 서울 중구 외환은행 딜링룸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10.99포인트 오른 2207.84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임성균 기자
코스피지수가 6년 만에 2200선을 돌파한 26일 오후 서울 중구 외환은행 딜링룸에 코스피 지수가 전일 대비 10.99포인트 오른 2207.84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임성균 기자
코스피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2200선을 돌파했다. 26일 코스피는 전 거래량보다 10.99포인트(0.5%) 오른 2207.84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별 동향을 살펴보면 이날 개인이 3734억원 순매도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932억원, 868억원 순매수하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업종별로는 주로 상승 마감했다. 기계, 운송장비, 섬유·의복, 화학, 비금속광물, 종이·목재 등이 1% 내외의 상승률을 보였다. 반면 통신업, 의약품, 음식료품이 0~1%대로 하락했다.

특히 이날은 코스피가 6년여 만에 2200선을 돌파하면서 증권업이 2% 이상 올랐다. NH투자증권, 삼성증권, 유안타증권, 한화투자증권, SK증권, 유안타증권, KTB투자증권 등이 0~5%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시가총액상위권 종목들은 상승 마감한 종목들이 더 많다.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이 올해 1분기에 깜짝실적을 발표하면서 동반 상승세를 보였고 현대차는 1분기 부진한 실적을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4% 이상 올랐다.

LG디스플레이는 올해 1분기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는 소식에 1% 미만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LG도 2% 가까이 동반 상승했다. 삼성전자도 소폭 올라 214만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NAVER, SK텔레콤, KT&G,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은 약세였다.

개별 종목으로는 의류 전문기업인 아비스타가 재무구조가 개선됐고 매장 구조조정을 단행하는 등의 경영 정상화를 위한 움직임을 시작했다는 소식에 상한가를 기록했다. 오리엔트바이오는 국내 최초의 발모신약 개발 기대감에 힘입어 21% 이상 올랐다. 이날 상승 종목 수는 상한가 종목 1개를 포함해 531개를 기록했다. 하락 종목 수는 257개로 집계됐다.
 

박성필
박성필 [email protected]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1.09상승 6.8113:54 12/06
  • 코스닥 : 821.45상승 8.0713:54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3:54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54 12/06
  • 금 : 2036.30하락 5.913:54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