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크라우드펀딩기업 '크라우디'와 포괄적 업무제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증권(사장 윤용암)은 스타트업 기업의 육성과 투자기회 발굴을 위해 온라인 소액투자 중개업체인 '크라우디(Crowdy)'와 19일 서초대로 삼성증권 본사에서 포괄적 업무제휴를 맺었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향후 크라우디와 함께 유망 스타트업 기업들을 발굴해 초기 자금조달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들의 중장기 성장에 토탈 금융 솔루션과 경영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전직 외국계 금융권 임원들이 모여 창업한 '크라우디'는 2015년 설립돼 크라우드펀딩과 공동송금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크라우드펀딩 대표 기업이다. 특히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시장에서 올 상반기 기준 21%의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투자지원이 가능한 생태계 조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삼성증권은 유망 스타트업관련 IB 딜 뿐만 아니라 WM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차별화된 대체투자상품으로 개발해 지속 가능한 스타트업 투자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크라우드펀딩은 자금을 필요로 하는 기업이나 개인이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자금을 모아 사업을 하는 방식을 의미한다. 2015년 130억 수준이던 국내 크라우드펀딩 시장은 2018년에는 1500억원 수준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중 투자의 대가로 주식, 채권 등 증권을 받고 이후 사업수익 발생 시 이자나 배당금을 지급받는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의 경우, 주로 창업 3년 미만 스타트업 기업들의 중요한 자금조달 창구로 자리 잡고 있다.

한편 크라우디는 삼성증권 커뮤니티인 '리더스클럽'의 회원사로 참여중이다. 삼성증권 리더스클럽은 유망 비상장기업 최고 경영자(CEO)들의 네트워크 확대 및 맞춤형 자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리더스클럽과 함께 적극적인 IB 확대 전략을 기반으로 올 들어 9월까지 삼성증권과 IPO 주관사 계약을 맺은 기업이 46개에 달한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0.75하락 6.3712:06 06/01
  • 코스닥 : 861.38상승 4.4412:06 06/01
  • 원달러 : 1318.80하락 8.412:06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2:06 06/01
  • 금 : 1982.10상승 512:06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