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6대 미국 대통령' 바이든, 탑승 차량 번호판도 '4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취임식과 군 사열을 마친 직후 알링턴 국립묘지로 가기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취임식과 군 사열을 마친 직후 알링턴 국립묘지로 가기 위해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신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취임식 후 '46' 번호판을 단 차량을 타고 알링턴 국립묘지로 이동했다.

CNN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의 번호판은 46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46번째 대통령이 된 것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이날 11시20분부터 한시간 가량 진행된 취임행사를 통해 공식 취임했다. 이후 국군의 사열을 받은 뒤 알링턴 국립묘지로 이동한 바이든 대통령은 헌화 의식을 거행한 후 백악관에 입성할 예정이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