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인도 웹소설 플랫폼 프라틸리피에 515억원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도 최대 웹소설 플랫폼 프라틸리피 로고. /사진제공=크래프톤
인도 최대 웹소설 플랫폼 프라틸리피 로고. /사진제공=크래프톤
크래프톤은 인도 최대 웹소설 플랫폼 ‘프라틸리피(Pratilipi)’에 총 4500만달러(약 515억원)를 투자했다고 14일 밝혔다.

크래프톤은 인도 디지털 생태계의 성장에 관심을 갖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프라틸리피의 시리즈 D 라운드에 리드 투자자로 참여했다. 크래프톤 외에도 란지트 프래탑 싱(Ranjeet Pratap Singh) 프라틸리피 대표를 비롯해 소셜 벤처기업 오미디야르 네트워크(Omidyar Network)와 다수의 인도 스타트업 창업자들이 투자에 참여했다.

프라틸리피는 3000만명의 MAU(월간 활성 이용자)와 37만명의 작가를 확보하고 있는 인도 최대 웹소설 플랫폼이다. 12개의 인도 언어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웹소설뿐 아니라 일반 서적, 애니메이션, TV 시리즈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 제공을 위해 관련 기업들과 협업하고 있다. 프라틸리피 FM, 프라틸리피 코믹스 등을 출시하며 서비스 범위도 확장 중이다.

지난해 11월 인도지사를 설립한 크래프톤은 지난 3월 인도 대표 이스포츠 기업 노드윈 게이밍(NODWIN Gaming)에 225억원의 투자를 진행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인도 대표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인 로코에 다양한 투자자들과 함께 900만달러(약 101억원)의 시드 라운드 투자를 단행했다. 이번 프라틸리피 투자까지 크래프톤이 올해 인도 IT기업에 투자한 금액은 총 7000만달러(약 802억원)다.

란지트 프래탑 싱 프라틸리피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프라틸리피의 훌륭한 스토리와 IP(지적재산권)를 크래프톤과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프라틸리피가 자사 콘텐츠와 작가들을 전 세계 더욱 많은 이용자들에게 선보이는 단계에서 크래프톤을 비롯한 투자자들과 함께 일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손현일 크래프톤 투자본부장은 “프라틸리피의 서적, 코믹스, 오디오 플랫폼를 통해 인도 현지 IP의 성장을 지켜보면서 인도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장기적인 잠재력을 믿게 됐다”며 “프라틸리피는 이미 웹소설 분야 다국어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기에 향후 시장에서 크게 성장할 기업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팽동현
팽동현 [email protected]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