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정치보복' 반발에…"중대한 범죄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6일 검찰 수사가 '정치 보복'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 "중대한 범죄 수사를 보복이라고 한다면 상식적으로 국민께서 전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은 지난달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한 한 장관. /사진=장동규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검찰의 전 정권 연루의혹 전방위 수사가 '정치 보복'이라는 지적을 일축했다.

한 장관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40회 교정대상 시상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치 보복'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 "그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법무연수원 증원 등 직제개편이 '친문 검사' 좌천용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 장관은 "검찰과 경찰은 부패범죄를 제대로 수사하라고 국민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다"며 "그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주 지극히 상식적이고 일반론을 말씀드리면 중대한 범죄를 수사하는 것을 정치 보복이라고 부르는 것에 상식적인 많은 국민께서 전혀 동의하지 않으실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한 장관 취임 이후 '산업부 블랙리스트'와 '여성가족부 공약 개발' 의혹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행정관 출신 박상혁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김포시을)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전방위 수사를 진행 중이다. 한 장관은 백 전 장관 구속영장의 기각과 관련해 "구체적 사건에 대해 관여하지 않겠다고 말씀드렸다"면서도 "다만 부패범죄를 제대로 수사해 국민을 보호하는게 검경의 존재 이유라고 생각한다"며 수사를 우회적으로 독려했다.

야당이 정부 시행령·시행규칙 등 행정입법을 견제하는 개정안 발의를 추진 중인데 대해 "지난 정부에서도 시행령을 통해 중요 정책을 추진했고 지난 정부도 적극 장려했다"며 "국회와 행정부는 삼권분립의 원칙에 따라 각자 할 일을 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법무연수원 직제개편이 '친문' 검사 좌천 인사용이라는 지적에 대해 "최근 감찰이나 수사로 인해 그 (공판진행) 상태가 지속되는 고위급 검사 수가 늘고 있다"며 증원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그는 "그런 분들을 직접 국민을 상대로 수사하거나 재판하는 곳에 장기간 두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그런 제도는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형사사건에 계류되면 명예퇴직이 이뤄질 수 없기 때문에 사직 공표한 사람이 길게는 6개월이나 1년 이상 검사장직을 유지하게 되는 것"이라며 "검사를 그만두고 변호사를 하겠다고 공표한 사람을 6개월, 1년 이상 그 직위에 두는 것이 부적절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 장관은 '친윤·특수통' 약진 첫 인사 이후 형사부 홀대 불만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서는 "탕평인사의 문제는 검찰 구성원을 위한 것이 아니라 검찰이 제대로 일하기 위한 하나의 방편일 뿐"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당연히 그런 부분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 인사위원회 소집 없이 인사를 단행해 절차적 정당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 것에는 "검찰 인사는 적법 절차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며 "인사를 사전에 말하면 오해를 낳기 때문에 좋은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촉법소년 연령기준 하향' 법령 개정 작업 착수와 관련해서는 "이민제도와 촉법소년을 비롯해 밀린 일에서 최우선 순위로 할 만한 것을 발굴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려 한다"고 말했다.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 지지율 4%로 처음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해선 "자세히 보지 않았으며 제 할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