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인수 법정 공방에 내부 폭로자 증인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변호인단이 트위터의 보안 관련 문제를 폭로한 내부 고발자 '피터 잣코'를 증인으로 신청하면서 머스크와 트위터의 소송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 트위터의 법적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머스크가 트위터의 내부 사정을 폭로한 전직 보안 책임자를 증인으로 신청했기 때문이다.

블룸버그, 더버지, 뉴욕타임즈 등은 지난 29일(현지시각) 머스크 변호인단이 전 트위터 보안 책임자 '피터 잣코'를 트위터와의 재판 증인으로 신청했다고 전했다. 트위터 공동 창업자이자 전 CEO였던 잭 도시 등 유명인사도 재판 출석을 요청받았다.

잣코는 최근 보안 정책과 관련된 트위터의 내부 문제를 폭로했다. 그는 지난 7월 비영리 법무회사 '휘슬블로워 에이드'를 통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법무부, 연방거래위원회(FTC)에 고발장까지 제출했다. 이와 함께 트위터가 실제로 사이버 보안과 사용자 정보 보호에 무관심하지만 이를 강력히 대처하고 있는 것처럼 규제당국을 속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트위터는 "잣코의 폭로가 일관되지 않고 부정확하다"고 밝히면서 "그는 비효율적 리더십과 낮은 성과로 인해 해고된 인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도 머스크에 대응하기 위해 인수계약에 관여한 투자자와 정보통신(IT) 업계 주요 인사 등 최소 84명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머스크와 트위터가 양보 없는 법적 다툼을 벌이면서 소송비용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소송 자체에 걸린 금액이 큰 만큼 양측 모두 이를 감수하고 총력전을 펴고 있다.


한편 머스크는 지난 4월 트위터를 440억달러(약 59조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지만 7월 트위터가 가짜 계정 관련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돌연 계약을 파기해 소송이 시작됐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