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현장 도운 의료진 "다음 술자리 찾던 구경꾼에 몸서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9일 밤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에서 대규모 압사사고가 발생해 30일 새벽 소방구급 대원들이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도운 한 의사가 당시 끔찍했던 현장 상황을 공유했다.

30일 직장인들의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이태원 사고 현장에서 CPR을 실시했다는 한 의료진이 '이태원 현장에서 끔찍했던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의료진은 "어제 밤 이태원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다가 사고소식을 듣고 CPR은 할 줄 아니까 도움이 될까 싶어 이태원으로 갔다"며 "평상시에도 무딘편이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막상 가니 끔찍했다"고 밝혔다.

이어 "몇 십미터 전방부터 구급차 소리에 울음소리에 아수라장"이라며 "경찰 통제에 도우러온 의료진이고 CPR 할 수 있다니 들여보내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한 "이미 바닥에 눕혀진 사람들은 얼굴이 질리다 못해 청색증이 와 있는 수준이었고 응급구조사가 눕힌 사람 한 명에게 CPR을 하는데 코에서는 코피가 나고 입에서도 피가 나왔다"며 "내가 이 사람을 살릴 수 없겠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그 와중에 가장 끔찍했던 건 가지 않고 구경하는 구경꾼들"이라며 "앰뷸런스에 환자가 실려 떠나고 잠시 쉬었다가 다시 CPR 하려고 서있는 앰뷸런스 뒤에서 물 잠시 마시는데 지나가는 20대가 '아씨 홍대가서 마저 마실까?'하고 말하는 걸 듣고 정말 인간이라는 존재 자체가 몸서리가 처졌다"고 분노했다.

특히 "아무리 CPR을 해도 맥박이 돌아오지 않았던 사람, 무능한 의사가 된듯한 기분도 끔찍했지만 타인의 죽음 앞에서 아무것도 느끼지 못하고 다음 술자리를 찾던 그들을 평생 못 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서 다른 의료진도 댓글을 통해 "난 거기 있다가 바로 시작했는데 처음으로 인간에 대한 혐오를 느꼈다"며 "시체 사진 찍는 사람들 너무 많더라"고 말했다.

이어 "여태까지 꽤 많은 죽음을 봤다고 생각했는데 어제는 좀 충격이 컸다"며 "가망 없는데도 옆에서 친구좀 살려달라고 울고 불고 난리여서 그만 둘수가 없었다. 자꾸 떠오른다"고 토로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3%
  • 27%
  • 코스피 : 2609.53하락 6.0710:25 06/08
  • 코스닥 : 878.88하락 1.8410:25 06/08
  • 원달러 : 1307.20상승 3.410:2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0:25 06/08
  • 금 : 1958.40하락 23.110:25 06/08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