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국내 최대 신재생에너지 전시회 참가… 고효율 모듈 소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솔루션 큐셀 부문(한화큐셀)이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개최되는 '제20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한다. 사진은 한화큐셀 부스 조감도. /사진=한화큐셀
한화솔루션 큐셀 부문(한화큐셀)이 국내 최대 규모 신재생에너지 전문 전시회에 참가해 다변화된 모듈과 높은 제조역량 등을 소개한다.

한화큐셀은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개최되는 '제20회 국제그린에너지엑스포'에 참가한다고 4일 밝혔다. 전시회를 통해 주력 제품인 고효율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과 함께 다양한 입지에서 친환경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모듈을 선보일 방침이다.

상업용 모듈 존에는 프리미엄 태양광 모듈 '큐피크 듀오 G11S'(Q.PEAK DUO G11S) 양면형이 전시된다. '스몰갭' 기술을 적용, 셀과 셀 사이의 간격을 최적화하고 모듈 발전효율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큐피크 듀오 G11S의 최대출력은 605와트피크(Wp)로 기존 G11 모듈에 비해 약 15와트(W) 향상됐다.

탑콘 셀을 사용해 성능을 높인 '큐트론(Q.TRON)' 양면형 모듈도 국내에 첫선을 보인다. 탑콘 셀은 발전효율을 높이는 데 유리한 N타입 웨이퍼에 산화막을 추가 형성해 누설전류를 최소했다. 큐트론 모듈은 P타입 웨이퍼로 만든 퍼크 셀 기반의 큐피크 듀오 모듈보다 약 15W 이상 높은 출력(620Wp)을 낼 수 있다.

차세대 모듈 존에선 '페로브스카이트-결정질 실리콘 탠덤 셀(탠덤 셀)' 시제품이 전시된다. 탠덤 셀은 현재 시판 중인 실리콘 셀보다 발전효율 잠재력이 약 10%포인트 높다. 한화큐셀은 2026년쯤 탠덤 셀 양산화를 목표로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영농형 모듈 존에선 농사와 태양광 발전을 병행하는 영농형태양광 전용 모듈을 소개한다. 영농형태양광은 농경 기능을 유지하면서 농가의 수익을 높일 수 있는 방안으로 주목받는다.


건물일체형태양광(BIPV) 존에는 내년 출시를 앞둔 BIPV 모듈인 아트선이 다양한 색상과 질감으로 전시된다. BIPV는 태양광으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모듈의 역할을 하면서 건물 외장재로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이구영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한층 다양해진 에너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소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고객의 수요에 맞춰 특화된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 만족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