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도전하는 한화건설부문,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 도약

[CEO 열전] 김승모 한화 건설부문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한화 건설부문
한화 건설부문이 친환경 사업을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삼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는 목표를 밝혔다. 풍력발전을 비롯한 친환경 에너지 사업과 수처리 분야 등 환경사업에서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2013년부터 추진해 왔던 풍력발전사업의 강화를 위해 관련 조직을 대표이사 직속의 풍력사업부로 확대한 후 전문 인력을 충원했다. 풍력발전사업은 입지선정, 풍황조사부터 시작해 실제 착공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하므로 장기적 투자가 필수적인 부문이다.

2020년 76MW급 영양 풍력 발전단지(3.45MW급 22기)와 25MW급 제주 수망 풍력 발전단지(3.6MW급 7기)를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지난해 12월에는 90MW급 양양 수리 풍력발전단지 도급계약을 체결, 공사를 진행중이며 영천과 영월 등에도 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 개발에 나섰다.

축적된 풍력사업 EPC(설계·조달·시공)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과 운영, 투자까지 주관하는 풍력사업 포트폴리오의 다각화를 추진한다. 한화 건설부문 관계자는 "2030년까지 육상·해상에서 총 2GW(2000MW) 규모 이상의 풍력사업을 개발하고 해외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상으로도 사업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해상풍력은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 사업분야로 전세계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비중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총 사업비 2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400MW급 신안 우이 해상풍력 사업 개발을 주관하며 다수의 신규 해상풍력발전단지 개발을 위해 풍황 조사에 착수했다.

수처리사업 분야에서도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그동안 쌓아온 수처리 기술력과 수행능력을 바탕으로 개발을 주도하는 친환경 디벨로퍼로 한단계 더 나아간다는 전략이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고민하고 있는 수처리시설의 개량·증설·이전, 자금조달, 운영 등에 대한 니즈를 선제적으로 파악한다.


지난 2월 1조원이 넘는 규모의 '대전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조달에 성공했다. 국내 최초로 노후화된 대규모 하수처리장을 이전·현대화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 7214억원(실시협약 기준)의 역대 최대 규모 환경분야 민자사업이다.

지난해 12월에는 2112억원의 평택시 통복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수소 에너지 사업에서도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2020년 충남 대산산업단지에서 부생수소를 활용한 세계 최초·최대 규모의 '대산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준공했다.

올해 4월 폐플라스틱을 수소로 전환하는 기술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을 받았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함께 연구 개발 중으로, 폐플라스틱을 처리해 수소·화학연료로 전환하는 친환경 기술 확보를 통해 폐기물 감량과 탄소배출량 감소 등을 목표로 한다.

김승모 한화 건설부문 대표이사는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 풍력사업 등 그린 인프라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미래 성장동력과 핵심역량 확보를 위해 멈추지 않는 도전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약력] 김승모 한화 건설부문 사장
1967년 출생
성균관대 산업공학 학사
1991년 한화/화약 입사
2007년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운영팀
2011년 큐셀코리아 국내사업부장/운영총괄임원
2015년 큐셀코리아 대표이사
2015년 한화그룹 경영기획실 전략팀장
2020년 한화방산 대표이사
2022년 9월 한화건설 대표이사
2022년 11월 한화 건설부문 대표이사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