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노동신문 "김정은, 러시아 순방 공식 종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김정은 총비서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원동연방종합대학(극동연방대학), 연해변강 수족관(프리모스키 수족관), 아르니카 생물사료합성공장 등을 17일에 참관했다"라고 전했다. 사진은 지난 17일(현지시각) 연해변강 수족관을 방문한 김정은 총비서의 모습. /사진=뉴스1(평양 노동신문 캡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의 마지막 시찰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연방에 대한 공식 친선방문 일정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9월17일 블라디보스토크시를 출발했다"고 18일 보도했다. 현지에서는 김 총비서를 위한 환송식도 열렸다. 노동신문은 "역 구내에는 러시아 연방 무력 육해공군 명예위병대의 군악대가 정렬해 있었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환송 나온 러시아 중앙과 지방의 간부들과 작별 인사를 나눴다"고 전했다.

노동신문은 김 총비서가 "러시아에 방문한 전 기간 동안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지도부와 인민들이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는 곳마다 극진히 환대해 준 데 대해 충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하시면서 러시아의 번영과 인민들의 복리를 축원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어 "김정은 동지의 이번 러시아 연방에 대한 공식 친선 방문은 동지적 우의와 전투적 단결에 뿌리를 두고 있는 전통적인 조로(북러)선립협조의 유대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이라며 "관계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어놓는 계기로 청사에 길이 빛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총비서는 귀국길에 오르기 전 러시아 방문 마지막 참관지인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일간 머물며 군사와 경제, 과학, 문화 분야의 여러 대상을 참관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총비서는 블라디보스토크의 원동연방종합대학(극동연방대학), 연해변강 수족관(프리모스키 수족관), 아르니카 생물사료합성공장 등을 17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2.83하락 1.2618:05 09/27
  • 금 : 1890.90하락 2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