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성남시장 "정자교 붕괴 '금호건설·LH'에 손배청구 소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상진 성남시장이 지난 4월 분당 탄천 정자교 보행로 붕괴사고 직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성남시
신상진 성남시장이 지난 4월 분당 탄천변 정자교 붕괴 사고 원인과 관련 금호건설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신 시장은 12일 '국토교통부 정자교 붕괴 사고 원인조사 발표에 따른 성남시 입장' 자료를 통해 "혹자는 30년 이상 지난 상황에서 이번 소 제기가 과연 실익이 있을까 묻지만, 앞서 몇 차례 밝혔듯 잘못된 부분이 있었다면 그에 따른 처벌과 배상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 시장은 "성남시는 금호건설과 LH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통해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리겠다. 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공법 퇴출과 제도개선을 통해 앞으로 세계가 인정하는 선진국인 대한민국에 다시는 이러한 후진국형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개선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11일 국토부는 도로부 하부 콘크리트와 캔틸레버부 인장철근 사이의 부착력 상실이 붕괴 사고의 직접 원인이라고 발표했다. 제설제와 동결융해를 그 원인으로 꼽았다.

신 시장은 "(이번 발표에서) 제설제와 동결융해를 그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설계와 시공 문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지자체의 관리책임만을 물었다"며 "하지만 교량 노후화와 제설제 살포, 동결융해에 따른 위험은 전국 어디서나 비슷한 상황으로 유독 캔틸레버 공법으로 만든 분당의 17개 교량들이 현재 모두 재시공을 해야 할 정도로 위험하다면, 이는 애초에 캔틸레버 공법을 활용한 설계와 시공 등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봐야 함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시민 안전에 조금이라도 위험이 된다면 캔틸레버 공법은 퇴출당하여야 한다"며 "교각이 없는 캔틸레버 공법으로 시공된 다리는 시간이 지나면 콘크리트가 부식되고 철근이 녹슬어 빠지기 쉬운 상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5년 전 발생한 야탑10교(캔틸레버 공법) 사고와 판박이로, 왜 유독 분당신도시에만(1기 신도시의 91%인 51개소) 이러한 취약한 공법을 적용했는지 밝혀져야 한다"며 "성남시의 관리책임을 회피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앞서 밝혔듯 관리에 있어 잘못이 있다면 처벌과 함께 조금 더 경각심을 가지고 향후 확실한 시설물 관리가 될 수 있도록 개선의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신 시장은 "성남시는 이번 소송 과정을 통해 우리사회에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고, 잘못된 공법 퇴출과 제도개선 역시 꾸준히 건의해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사망자 유족분들과 중상자 가족분들에게 다시 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성남=김동우
성남=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23:59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23:59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23:59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23:59 12/08
  • 금 : 2014.50하락 31.923:59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