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직원 친인척 채용 논란에… 새마을금고 "미비점 보완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새마을금고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최근 '임직원 사적 채용' 의혹이 제기되자 미비점을 보완한 '공정채용체계'를 구축하겠다고 5일 밝혔다.

지난 4일 국정감사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교흥(더불어민주당·인천 서구갑) 의원은 새마을금고 내에 임직원의 친인척이 채용돼 같이 근무하는 '사적 채용'이 만연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등 3개 권역의 50곳 금고에서는 임직원의 친인척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모 새마을금고 이사장은 조카가 응시한 시험에 면접관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새마을금고 채용관련 지침에 따르면 지원자와 이해관계가 있거나 가족 관계 등 공정한 채용에 저해가 될 소지가 있을 경우 해당 관계자는 면접위원에서 제외되는 등 채용과정에서 배제돼야 하며 사전에 서약서를 징구하는 제도가 있다.

하지만 새마을금고중앙회에 따르면 일부 금고에서 이 같은 지침이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중앙회는 전국 새마을금고에 대한 실태조사를 통해 채용과정의 제도적인 개선사항을 점검하고 내부규정 등 근본적 제도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앞으로 새마을금고 채용과 관련한 그 어떠한 부정행위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천명하고 제도적 구조개선과 객관화된 채용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도·감독하겠다"며 "공정한 채용문화가 뿌리 내리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강한빛
강한빛 [email protected]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