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서 '자유와 평화' 가치 강조할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5일 뉴스1은 윤석열 대통령이 제78주년 광복절을 맞은 이날 경축사를 통해 해방을 매개체로 한 자유의 가치를 강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제78주년 광복절을 맞아 일제강점기에서 해방돼 자유를 되찾기까지의 과정을 되짚으며 자유와 평화, 번영, 연대의 가치를 강조할 계획이다.

15일 뉴스1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자유를 최우선 키워드로 평화와 번영, 연대, 국가 정체성·계속성 등에 관한 메시지를 전한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광복절에서 독립운동을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 자유와 인권, 법치가 존중되는 나라를 세우기 위한 것'이라고 정의하며 현재까지 이어지는 흐름으로 시사했다.

윤 대통령은 올해 광복절 경축사에서도 인류적 관점에서 독립정신을 조망할 방침이다. 지난 9일 광복절을 앞두고 독립유공자와 유족을 만난 오찬 자리에서도 독립운동은 민족을 넘어서 인류 전체의 관점에서도 보편적이고 정의로운 것이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어 "평소 국가를 위해 헌신한 영웅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처럼 독립운동에 자신을 바친 순국연설을 제대로 기억하는 것이야말로 국가 정체성과 계속성을 지키는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같은 독립운동에 관한 윤 대통령의 인식이 이날 광복절 경축사에도 고스란히 담길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한반도를 둘러싼 엄중한 안보 상황을 언급하며 강경한 대북 메시지를 언급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지난해 광복절에는 북한이 핵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하면 경제와 민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지원을 하겠다며 '담대한 구상'을 내놨다. 담대한 구상이 최초로 언급된 지 1년이 흐른 현재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무력 도발을 일상적으로 감행하는 상황을 고려하면 강력한 대북 억지력을 강조하는 흐름이 이어질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윤 대통령이 지난 4월 미국 국빈 방문을 계기로 만들어진 한미 핵협의그룹(NCG) 등이 성과로 거론될 확률이 높다. 오는 18일로 예정된 미국 캠프 데이비드 한미일 정상회의를 거론하며 한·미·일 공조로 한반도 안보위기를 극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매년 광복절만 되면 불거졌던 건국절 논란과 관련해선 이를 촉발할 발언은 하지 않을 계획으로 전해졌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